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아산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물난리로 비상인데 자녀 결혼 알림 문자 보내는 아산시청 A과장
기사입력  2020/08/06 [13:40]   정태영 기자

    A과장이 발송한 자녀 결혼 알림 문자 캡처


지난 3일 집중호우로 충남지역이 비상체제에 돌입해 모든 공무원들이 물난리 현장에 나가 비상근무를 하는 시간 아산시청 A과장이 자녀의 결혼 알림 문자를 보내 많은 사람들로 부터 지탄의 소리를 듣고 있다.

 

 

집중호우로 하천이 범람하고 집과 차량이 침수되고 산사태와 도로가 유실되는 비상상황에 시민들이 불안에 떨고 공무원들은 현장에서 비에 젖어가며 비상근무를 하고 있는 시간에 A과장은 2주 후에 있을 자녀의 결혼 알림 문자를 발송하고 있었다.

 

문자를 받은 B씨는 문자를 받은 시간은 3일 오후 530분경이며 그날 그 시간이면 하천이 넘치고 도로에 물이차서 차량이 통제되고 집이 잠기고 산사태에 도로가 유실되서 시민들이 울고불고 난리고 공무원들은 현장에서 쏟아지는 비를 맞으며 비상근무를 하고 있는데 과장이란 사람이 아직도 한참 후에 있을 자녀 결혼 문자나 날리고 있다는게 생각이 있는 사람이냐며 울분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시민들의 고통을 어루만져 주고 비상상황에 부하 직원들을 지휘하며 현장에서 뛰고 있을 한 부서의 과장이 자녀의 결혼 알림 문자를 발송하고 있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물론 자녀의 결혼을 알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할지라도 하필이면 초비상 상황에 꼭 문자를 보내야 했었는가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일이며 A과장은 깊이 반성해야 할 일이다.

 

/ 정태영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