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충청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에서도 귤과 한라봉 딸 수 있다?
- 10~11월 귤 체험, 12월에는 한라봉 수확체험 -
기사입력  2019/10/17 [13:32]   김주남 기자

 

     송산초 학생들 허브하우스 귤체험 활동 모습


당진시 송산면 가곡리에 위치한 허브하우스(대표 김종열) 농가에서 이달부터 열대성작물인 귤의 수확 체험을 시작한 가운데 2주 만에 700여 명의 체험객들이 다녀가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당진허브하우스는 직접 허브농장을 운영하며 허브비누 만들기, 귤따기, 다육식물체험, 초콜릿 만들기 등 아이들이 쉽게 참여 가능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해 인기가 높다.

 

특히 10월부터 11월까지는 귤 따기 체험이 가능하며, 12월부터는 한라봉을직접 딸 수 있다. 이곳에는 현재 2310의 면적에서 100여 주의 귤나무와800여 주의 한라봉 나무가 재배 중이다.

 

귤 따기 체험객들은 대체로 제주도에서만 재배되는 줄 알았던 귤을 충남의 서북쪽에 위치한 당진에서도 직접 따보고 맛 볼 수 있다는 사실에신기하다는 반응과 멀리 제주도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만족한다는반응을 보이고 있다.

 

당진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열대성 작물인 귤을 중부권 당진에서 재배할 수 있게 된 데에는 농가의 끊임없는 노력 덕분이라며 허브의 재배기술력도 뛰어난 만큼 아이들과 함께 허브하우스에서 농심을 알려주고 체험도 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체험예약 및 기타문의는 허브하우스(041-353-3865)로 하면 된다.

 

/ 김주남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