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복지/교육/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독립기념관, 3‧1운동 102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 <간직하고 싶은 순간, 잊지 못할 기억 : 사진 속 독립운동가를 다시 만나다>개최 사진으로 살펴 본 독립운동가의 일상과 생애 -
기사입력  2021/02/26 [10:32]   이선희 기자

 

 

     홍보 포스터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31운동 102주년을 맞이하여독립운동가의 일상과 생애를 주제로 특별기획전을 다음과 같이 개최한다.

 

 

우리가 사진으로 만나본 독립운동가는 대체로 독립운동에 나서며 결의에 찬 모습이거나 고문으로 헝클어진 모습이지만 그들도 한 개인으로 태어나 학창시절을 보내고, 가정을 꾸리고 사회에 진출해 평범한 일상을 꿈꾸었다. 그러나 일제강점기라는 시대 현실 아래 조국의 자유와 평화를 되찾기 위해 독립운동의 길에 나서야 했다. 이번 특별기획전 간직하고 싶은 순간, 잊지 못할 기억 : 사진 속 독립운동가를 다시 만나다에서는 독립운동가들이 남긴 사진 자료를 중심으로 독립운동가들이 일상에서 함께했던 사람들을 만나보고 평범한 개인으로서 독립운동가의 삶을 재조명하고자 한다.

 

전시는 크게 총 4부로 구성된다. 1<꿈 많던 시절, 함께한 친구와 선생님>에서는 친구, 선생님과 함께 남긴 사진들을 전시한다. 일제강점기 개인적 성취와 조국의 독립운동 과정에서자신이 할 일을 고민하던 시절 곁에서 힘이 되어 주었던 친구들과 선생님과의 추억을 살펴본다.

 

2<독립운동의 원동력, 소중한 가족>에서는 부모님, 배우자, 자녀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전시한다. 독립운동가가 지켜주고 싶었던 가족들과 독립운동가의 뜻을 지지하며 독립운동 과정에서 동지가 되었던 가족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3<또 다른 가족, 동료와 이웃>에서는 동료, 이웃들과 남긴 사진들을 전시한다. 독립운동에 나선 길에서 만난 사람들과 어려움과 기쁨을 함께 나누었던 순간, 가족을 떠나 타지에 머무는 동안 힘겨운 시절을 이겨낼 수 있게 도와주었던 사람들의 모습들을 확인할 수 있다.

 

4<헤어짐의 시간, 안타까운 이별>에서는 옥고를 치르는 가족에게 보내는 사진, 먼저 떠난 사람들을 그리워하며 남긴 사진을 전시한다. 소중한 사람들을 떠나보내며 힘겨운 시간을 보내야만 했던 순간, 더 이상 안타까운 이별이 발생하지 않게 하루 빨리 독립을 이루고자 했던 독립운동가들의 결의를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특별기획전에서는 송종익 결혼식 사진 등을 비롯하여 독립운동가들이 일상에서 남긴 사진 자료 63점과 안창호가 딸 수라에게 보낸 엽서 등 실물 자료 30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31운동 102주년을 맞이한 오늘, 소중한 사람들과 후손들에게 자유로운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평범한 일상을 포기하고 독립운동에 나섰던 독립운동가의 희생과 헌신을 다시 한번 기억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

 

/ 이선희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스크가 최고의 백신이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