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역뉴스 > 아산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천안 이전의혹…언론보도 사실과 달라"
기사입력  2019/02/08 [16:46]   김동관 기자

 

▲     아산시청 전경


아산시(시장 오세현)27일 인터넷 언론 매체의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천안 이전 의혹에 대해 보도내용이 일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시는 언론보도 직후 사실여부 확인을 위해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를 방문했으며 "삼성전자 TSP총괄이 천안캠퍼스로 완전 이전한다는 항간의 떠도는 얘기나 언론보도 등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측과의 방문미팅을 통해 온양캠퍼스에서는 작년 말부터 조직을 삼성전자 DS부문 TP센터에서 TSP총괄로 격상해 제조는 물론 연구개발 분야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90년초부터 가동한 일부 라인의 개선이 필요하지만 생산을 멈출 수 없어 임시로 천안의 비슷한 환경의 공간에 이를 옮겨 작업을 지속하고 추후 온양캠퍼스의 노후라인을 개선하는 계획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천안으로 온양캠퍼스 인력이 이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해 주로 전()공정을 담당하는경기도 기흥캠퍼스의 일부 생산공정 장비와 인력이 이동한 것이며, 작업지원을 위해 온양캠퍼스 소속인력도 일부 투입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삼성전자 온양캠퍼스의 일부 라인이 노후화되어 개선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 됐지만 사무실이나 라인을 증설할 수 있는 여유 공간이 없고, 라인가동을 멈출 수도 없는 것으로 파악했으며, "노후라인 개선을 통해 앞으로도 온양캠퍼스는 삼성전자 반도체 후()공정 부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 김동관 기자

 

ⓒ knn.pe.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의 테마관광(여름)
주간베스트 TOP10